poly.m.ur

architecture

urbanism

polymur_web_projects_059_image01polymur_web_projects_059_image2polymur_web_projects_059_image03polymur_web_projects_059_image4polymur_web_projects_059_image05polymur_web_projects_059_image06polymur_web_projects_059_image7polymur_web_projects_059_image8polymur_web_projects_059_image10polymur_web_projects_059_image11

설계: 김호민
설계담당: 황선기
위치: 서울시 종로구 구기동
용도: 단독주택
대지면적: 1,337.70m²
건축면적: 270.15m²
연면적: 647.71m²
규모: 지상2층 / 지하1층
높이: 11.1m
주차: 5대
건폐율: 20.19%
용적률: 27.71%
구조: 철근콘크리트
외부마감: THK0.7 티타늄 아연판, THK30 라임스톤, 송판거푸집 마감 노출콘크리트
내부마감: 석고보드 위 수성페인트, 벽지, 원목마루
구조설계: 터구조
시공: 이안알앤씨
기계설계: 우진설비
전기설계: 건창기술단
설계기간: 2011.03 – 2013.03
시공기간: 2013.04 – 2015.08
사진: 신경섭
건축주: 개인

 

 

Architect: Homin Kim
Design Team: Sunki Whang
Location: Gugi-dong, Jongno-gu, Seoul
Programme: Residence
Site Area: 1,337.70m²
Building Area: 270.15m²
Gross Floor Area: 647.71m²
Building Scope: 2F / B1
Height: 11.1m
Parking: 5
Building to Land Ratio: 20.19%
Floor Area Ratio: 27.71%
Structure: Reinforced Concrete
Exterior Finishing: THK0.7 Rhinezink, THK30 Limestone, Pine-wood Exposed Concrete
Interior Finishing: Paint on plasterboard, Wall paper, Wood flooring
Structural Engineer: Thekujo
Construction: Ean R&C
Mechanical Engineer: Woojin Mechanical Engineering Consultant
Electrical Engineer: Kunchang Engineering
Design Period: Mar.2011 – Mar.2013
Construction Period: Apr.2013 – Aug.2015
Photo Credit: Kyungsub Shin
Client: Heemang Co.Ltd



Description


미스 반 데어 로에의 “더 적을수록 더 많다”는 선언은 디테일과 재료를 강조한 미니멀 건축의 서막이었다. 그는 최소한의 구조와 재료만으로 미학적인 성취를 이루고, 한 시대를 풍미하는 사조를 이끌었다. 그러나 인간의 삶을 외피로부터 분리하는 결과를 낳았다. 커튼월은 인간과 외부를 이어주는 매개체지만 외피는 인간과 멀어졌다. 더는 알코브를 만들거나 벽에 가구를 기대는 것은 상상할 수 없었다. 창에 기대 독서하거나 대화하던 모습은 사라지고 모두 밖을 바라보거나 아예 등을 돌린 채 책상을 마주했다. 무엇보다 온통 유리로 된 벽은 계절의 변화에 따라 무척 춥거나 더웠다. ‘두꺼운 벽’은 이에 대한 대안이자 원시 상태로의 회복이다. 외피에 공간 개념을 끌어들여 삶의 공간으로 구성한다. 두께를 늘려 질적 변화를 도모하는 것인데 그것은 단순한 창문이 아니라 점유하기 위한 장소로서의 역할을 도모한다.
딥 하우스는 이 개념을 발전시키는 계기가 된 프로젝트다. 북한산으로 올라가는 등산로 초입, 자연경관지역에 속한 이곳은 경사도 3대 1의 지붕을 설치하는 것이 의무였다. 박스 위에 경사지붕을 얹는 대신 아예 벽을 지붕 일부로 연장해 둘의 구분을 없앴다. 이로써 벽과 지붕 주위로 한층의 레이어가 더해지면서 두꺼운 벽이 형성됐다. 다각형의 외피와 내부 사이는 미분화된 공간이 발생할 수 있는 잠재적인 장이 되었다. 이는 서비스 공간인 수납장처럼 실용적으로 쓰이기도 하고 다락방같이 여유 있는 곳이 되기도 한다.
한편 동서로 긴 대지에 정남향으로 집을 앉히면서 한쪽으로 쏠리게 된 남동쪽의 수려한 풍광을 끌어들이기 위해 고민했다. 그래서 고안한 것이 코너 창이었다. 코너 창에 작은 박스를 끼워 넣어 방보다 작은 범주의 미시적 공간을 일상에 끌어들이고자 했다. 방안에 방의 개념으로 비결정적인 공간이다. 서재에 앉아 경치를 감상하며 차를 마시거나, 창턱에 걸터앉아 책을 읽는 등 세세한 모습을 연출하려고 했다.

This Ludwig Mies van der Rohe’s declaration that ‘Less is More’ was the prelude to minimal architecture, emphasizing detail and material. Accomplishing this aesthetical achievement, he led a popular trend in his time. The result, however, was the separation of human life from the envelope. Though a curtain wall is a medium through which to connect us to the outside, the envelope grew apart from us. It was impossible to imagine making an alcove or putting furniture against a wall any longer. We didn’t read and have a talk by the window any longer, but we looked outward or sat opposite the table turning their back to outside. Most of all, the glass wall was too cold or too warm, according to the season. A ‘Thick wall’ is an alternative for this dilemma and a return to the primitive condition. Applying the concept of depth to the envelope, it is designed as space for life. Depth was increased to make qualitative change, and it is not simple window but is intended to play the role of inhabitable walls.
Deep House propelled the development of this idea. Situated at the beginning of the trail to Bukhan Moutain, the site in a Natural scenic district was under regulations to require a roof with a gradient of 1 in 3. Instead of putting a pitched roof on the box, the wall was extended as a part of roof not to distinguish between them. This formed a thick wall by adding one more layer around wall and roof. The gap between a polygonal envelope and the interior provided a potential field for the generation of undivided space. This is sometimes used for service space like storage closet and a cozy place like an attic.
On the other hand, I spent time on planning how to bring the wonderful landscape in the southeast corner into a house facing south on the west-east long site. I made up a corner window. Inserting a small box into corner window, I tried to invite micro-space belonging to a category smaller-than-room to everyday life. It is an indeterminate space as a room in a room. I intended to direct a detailed appearance such as to enjoy landscape over a cup of tea or to read a book sitting on the windowsill in the study.

Deep House

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