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ly.m.ur

architecture

urbanism

poly.m.ur is an architectural practice started in London in 2007 and currently operating the studio in Seoul. The practice has completed the Art and Craft studios (education), Living Knot (residence), Jugong Pavilion (Incheon global fair and festival), Honeybee Lounge(multiplex cinema), SSH Housing, and Sungbok Retails. The works are published and exhibited internationally. The practice has been awarded in numerous international and national competitions such as Beirut house of art and culture, Fiscalia of Madrid, Jeongokri Prehistoric museum, SH Sadang dormitory housing, Jeju world heritage centre, cultural heritage center in Jeju university.

 

폴리머 건축사무소는 2007년 런던에서 설립되었으며, 현재는 서울을 주 무대로 활발히 활동 중이다. 완공작으로는 부여의 기예능공방, 강릉주택, 인천도시축전 주택공사 홍보관, 백석 메가박스, 사당동 도시형생활주택 SSH와 성복동 근린생활시설이 있고 이들은 여러 출판물과 전시를 통해 국내외로 소개 되고 있다. 베이루트 문화 아트 센터, 마드리드 검찰 청사, 전곡리 선사박물관 등 다수의 국제현상에 입상하였고, 사당동 도시형 생활주택, 제주세계유산센터, 제주대 문화교류관 등 국내현상 설계에 당선되었다.

 

 

Homin Kim

 

Born in 1973 in Seoul, Homin Kim is a registered architect based in Seoul. He studied in Architectural Association in London and Seoul National University in Korea and has worked in the field of architecture for more than 15 years. Between 2004 and 2007, he worked as an architectural designer for renowned practice such as FOA, where he played key roles for numerous well published projects and from 2007. Homin has been working as a director of his own practice Poly.m.ur which has its base in Seoul. The work of his practice has been exhibited and published internationally and has won numerous competitions. In 2008, He also taught at Cornell University in Ithaca as a teaching associate with Ciro Najle for undergraduate and graduate programs.

 

건축가 김호민은 서울대학교 건축학과와 런던 에이에이스쿨에서 건축을 공부하였다. 주요 경력으로는 졸업 후 3년간 대우건설에서 시공 경험을 쌓고, 에프오에이(런던)에서 설계 실무를 했으며 2008년 귀국해 건축사무소 poly.m.ur를 현재까지 운영하고 있다. 영국 건축사협회에 등록된 영국 왕립 건축사로서 에이에이스쿨, 코넬대학교, 서울대학교, 경기대학교, 건국대학교 등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기도 했다. 또한 평소에 도시 재생이란 주제에 관심이 많아 책 ‘뉴욕, 런던, 서울의 도시재생 이야기’를 기획하여 14명의 다른 저자들과 함께 출간하였다. 2009년부터 2010년까지 문화체육관광부의 공공디자인 조성사업 평가위원과 공공디자인 엑스포의 자문위원으로서, 2012년부터 2015년까지 서울시 공공건축가로서 건축의 공공성을 위해 활동했다.